Stacks Image 2815
Stacks Image 1799

기억을 통해 앞으로의 목표는 교육자와 학생들이 19세기 말, 1945년 분단 이전의 한국의 평화, 민주주의, 인권 운동에 대한 도덕적으로 풍부한 초국가적 서사와 연결되도록 돕는 것입니다. 현재 한국에 대한 너무 많은 서사들이 분단 이후 잔혹한 역사에만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도 물론 중요하지만, 세계시민주의 정신의 긍정적 역사를 구성하는 이야기들과 이것이 한국사와 갖는 연결고리 역시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기억을 통해 앞으로는 국내외 청중들에게 근대 한국사의 색다른 서사를 소개하는 간학문적 국제 프로젝트입니다. 구체적으로는 한국의 독립과 자결권, 민주주의 운동의 민주적, 비폭력적, 초국가적 측면들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러한 틀을 통해 한국사와 미국사, 그리고 오늘날까지 국제적으로 이어져 온 법을 통한 평화운동 간의 연관성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기본 전제는 이러한 연관성을 이해하지 않고는 우리가 누구인지, 또는 무엇인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온전하게 이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철학자이자 평화민주주의 운동가인 함석헌(1901-1989)의 사상을 통해 알 수 있듯, 역사란 모든 세대가 계속해서 함께 달리고, 이전 세대가 물려준 건설적인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더 구축해 나가야 하는 일종의 이어달리기인 것입니다.  

3.1
운동은 이 프로젝트에서 핵심적이고 중점적인 부분을 차지합니다. 1945년 분단 이전에 일어난 이 중요한 운동은 영어권 청중들에게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3.1 운동의 철학뿐만 아니라 이에 참여하고 이를 이어나간 몇몇 중요한 인물들도 조명합니다. 남강 이승훈(南岡 李昇薰)과 함석헌, 서재필은 모든 시민에게 도덕적 모범이 되는 많은 사람들 중 일부이며 연구될 가치가 있습니다. 또한 비폭력과 화해를 강조했던 함석헌, 김대중과 같은 인물들의 노력으로 1980년대와 1990년대에 한국에서 크게 성장할 수 있었던 민주주의 운동과 같이 분단 이후의 이야기들도 함께 다룹니다. 저희는 강인함, 공감, 화해, 연민과 세계시민주의와 같은 미덕의 본보기가 되는 인물들을 조명합니다. 아리스토텔레스(기원전 384-322)와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121-180)와 같은 철학자들은 살아있는 본보기나 "도덕적 모범"들이 미덕의 함양을 위해 필요하다고 가르쳤습니다. 이는 맞는 말입니다. 이러한 본보기가 되는 인물들이 없으면 미덕 함양은 본질적으로 불가능하고 인간은 길을 잃게 됩니다. 저희는 이 웹사이트에 소개된 인물들에 대한 연구가 인간 정신을 꽃피우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인물들 이외에도 국제적 화합, 이해와 유대감에 대한 긍정적인 아이디어를 담고 있는 중요한 1차 자료들을 조명하고 있습니다.

본 홈페이지의 웹사이트 활용하기부분에서 자세히 나와 있듯, 저희가 활용하는 몇몇 특정한 어구들이 있습니다 (링크). 저희는 복잡한 이야기에 진입하는 지점을 말할 때 숲에 들어간다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수천년에 걸친 한국사의 숲을 어느 지점에서 들어가야 할까요? 이 프로젝트에서 저희는 사람들이 더 조화롭고 존엄하며 덜 폭력적인 세상을 조직하기 위해 막 시작한 시기인 19세기 후반에 에 진입합니다. 한국은 통일되었고, 한국인들이 국제사회에서 발언권을 갖기 위한 노력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빈번히 배제되곤 하였습니다. 1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가 재편될 때 한국은 목소리를 낼 수 없었고,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가 다시 한번 재편될 때에도 이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이 이야기를 이해하는 것은 오늘날의 현실을 제대로 이해하는 데 필요할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독립, 자결권, 자주성, 인간 존엄성, 유대감, 공동체, 그리고 옳음권력에 앞서는 것 등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가치들과 다시 연결되고 영감을 얻을 수 있게끔 해주는 귀중한 수단입니다.  

기억을 통해 앞으로(Forward into Memory)’ 호프 엘리자베스 메이 교수가 풀브라이트 시니어 연구자, 그리고 국제 연구자로 대한민국 남양주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평화복지대학원에 재직하던 2017년에 설립되었습니다. 당시 3.1 운동에 초점을 맞춘 그녀의 강의를 수강한 수강생들은 프로젝트를 구축하는 도움이 되었으며, 그들의 기여 일부는 여기에서 확인할 있습니다. 함석헌의 철학과 세계시민주의 연관성에 대한 전문가인 서울대학교의 이성청 교수 덕분에 현재 서울대학교 대학원생들로 이루어진 팀이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함석헌에 대한 페이지에서 메이 교수와 이성청 교수가 센트럴 미시간 대학교 학생들과 함께한 팟캐스트 에피소드를 들을 있습니다.


Stacks Image 2923

웹사이트 활용은 간단합니다. 하지만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립니다.

Image

먼저, 기본 잡기. 기본적인 개념/단어에 대한 교육 활동으로서, 3-6시간 정도 소요될 있습니다.

Image

다음, 숲으로 들어가기. 숲으로 들어갈 있는 개의 길이 있습니다. 코스를 선택했다면 배울 점들을 충분히 이해할 있도록 코스 5-7시간 정도를 할애하길 추천합니다.



Stacks Image 2903
©2022 호프 엘리자베스 메이 (Hope Elizabeth May) Contact Me